미국 정부의 소송, 그리고 경기부양책 달러 환율 2020년 10월 20일 미국 주식시장-구글 알파벳에 대한

 2020년 10월 20일 미국 주식시장의 경우, 특히 주요 지수의 폭락도 폭등도 없었던 보통 하루였던 것 같습니다.

주요지수… 별 이상은 없다 아직 경제상황이 물론 좋지 않지만, 모다나와 화이자가 계속 좋은 말을 하고 있다는 점(백신기대) 그리고 언젠가는 부양책 합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는 막연한 생각에 시장도 따로 현 상황을 전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경기대책 합의의 경우엔 사실 계속 합의가 지연되고는 있지만 결국 정치적 움직임으로 마지막에야 언제나처럼 합의에 이를 것이라는 월가의 예상이 우세합니다.
이런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는 높지만 현재 미 달러화 가치는 이를 반영해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더불어 중국의 경우는 코로나 종식에 성공했다고 하니 (중국의 주장) 경제활동도 다른 나라들보다 한층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달러는 모찌모찌중…

또 하나 주목할 점은 반독점법을 이유로 미국 정부가 구글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는 점입니다. 미국의 경우 창업과 기업 활동에 대해 아주 자유롭게 유지하는 편이지만 경쟁을 저해하는 독점 기업에 대해서는 항상 정부가 직접 나서서 손을 쓴 적이 있습니다.정부의 소송 이유는 구글이 모바일 생태계상에서 자신들의 안드로이드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구글과 관련된 앱을 우선적으로 배포하게 해 다른 소규모 회사들에 피해를 줬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쉽게비유를하면부동산건물주가마음에드는세입자에게혜택을주었다라는이야기죠.
물론 이는 미국 정부의 입장이고 구글은 전혀 그런 일이 없으며 본인들의 앱이 인기가 높은 이유는 단지 “우리 앱이 대단해서 사람들이 쓰는 것”이라는 주장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관련 기사. 어찌됐건 정부가 곱지 않다는 시선으로 보는 것 자체가 시장의 악재로 받아들여질 것 같은데 구글 주가 자체는 어제 상승했고, 장후 시장에서도 더 오르는 모양새입니다.

주가는 유지중…

시장의 반응이 이번 악재에 대해 미온적인 반응은 크게 두 종류라고 생각합니다.
1.이번 소송은 이전의 기업분할소송사례처럼 극단적인 경우가 아니라는 우선, 이번 소송은 이전의 기업분할소송사례처럼 극단적인 경우가 아니라는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흔히 미국에서 정부가 소송을 제기하면 기존 록펠러 석유기업이나 AT&T의 사례처럼 기업이 산산조각이 날 수도 있지만, 이번에 정부가 문제 삼은 점은 ‘모바일 생태계’ 관련 문제로 한정했다는 점입니다.오히려 이번 소송은 이전에 마이크로소프트가 같은 소송을 제기했을 때 화해하고 파기된 것처럼 큰 문제가 아니라는 주장이 많습니다. 오히려 이번 소송을 통해 ‘시장 참여자’들에게 정부가 구글의 강한 독점력을 인정했다는 신호를 줄 수도 있습니다.
2. 중국과의 기술전쟁이 우선=IT기업 중에서 특히 성공하는 것은 현재 코로나에서 가장 먼저 탈출한 중국의 부상을 막기 위한 미국 정부로서는 중요한 일들입니다. 현재 미국과 중국 중에 IT 패권을 쥐고 있는 나라가 앞으로 미래 세대를 이끌 것이라고 다들 말합니다. 이런 가운데 구글에 소송을 제기할 수는 있지만,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에 직접적인 불이익이나 기업 분할을 강요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고 미국 정부에도 손해를 끼친다는 이야기입니다. 오히려 서로 잘 합의하고 구글과 정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어느 정도의 협상 테이블을 마련한 것에 불과하다는 주장도 많습니다.” 구글은 이전부터 정치적 지리적 지리적으로 분쟁에 관련된 어떤 협상 테이블을 마련한 것에 불과하다는 주장들도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