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갱년기 증상, 예방법, 치료 .

갱년기라는 단어를 이야기하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건 아마도 중년 여성일 것입니다. 하지만, 최근에 남자들도 겪을 수 있다는 걸 알아가고 있는 분들이 많지요. 그만큼 자신의 건강에 대해 좀 더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많아진다는 증거인 것 같습니다. 남성갱년기 증상에는 어떤 것이 있고, 원인 파악을 통한 예방법, 그리고 치료 방법도 살펴보겠습니다. ​

>

이게 중년 여성을 떠올리는 이유는 아주 간단하고 명확합니다. 대부분의 여성들이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겪게 되는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남자의 경우 20 ~ 30% 정도가 겪게 되며, 그 또한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다른 것으로 오해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남성 갱년기는 상대적으로 덜 논의되고 있는 것이겠지요.​

여성은 폐경기를 지나고 자연스럽게 다가오게 되고, 남성은 특정 시점이 아닌 서서히 남성호르몬이 줄어들게 되면서 다양한 증상들이 찾아오게 됩니다. 통상적으로 50대 전후로 시작하여 60대까지 이어지기도 합니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감소하면서 나타나는 다양한 증상들이 있습니다. 정확히 내 상태를 파악하고 싶다면 전문의를 찾아가서 혈액검사를 하면 되겠습니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8nmol/l 이하인 경우에는 치료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대표적인 성인병들도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비만을 비롯하여 고혈압, 당뇨병, 간질환 등을 가지고 있다면 남성호르몬 수치 감소에 영향을 줄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

– 정신적 증상 : 우울증 증상, 감정의 기복이 심해짐- 육체적인 문제 : 근력 저하, 체지방 증가, 뼈가 약해지는 증상, 성 기능 저하, 발기부전, 성욕 저하, 탈모, 골다공증, 안면 홍조- 생활의 불편함 : 기억력 저하, 수면장애, 일상에서 피로감 증가, 무기력함​참 많은 증상들이 있지요? 남성호르몬의 문제 때문에 일어날 수 있는 대표적인 신체 기능은 성과 관련된 기능입니다. 더불어 정신적으로 우울함의 강도가 높아지면서 삶에 대한 무기력함을 호소하기도 하지요. ​

많은 남성분들이 잘 모릅니다. 이게 갱년기 때문인지 단순히 내 몸의 문제인지, 감정의 문제인지 말이죠. 특히 한국 남자들이 심하다고 해요. 건강에 대해서 좀 더 무심한 편이라고 하네요. 우선 진단을 받아보면 간단히 판단할 수 있습니다. 위에 언급했듯이 호르몬의 기준 수치가 있기 때문이죠. 호르몬 처방이나 약물 처방 등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남성갱년기의 문제점을 마주하지 않으려면 미리 예방에 힘쓰는 것도 좋습니다. 우리가 호르몬이 줄어드는 걸 온전히 막을 수는 없지만, 건강한 생활(식이요법, 운동)을 유지한다면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입니다. 과도한 음주, 흡연은 당연히 피하는 게 좋고, 스트레스도 잘 관리하면 충분히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종종 부부가 함께 갱년기를 겪는 경우가 있을 만큼 시기적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건강한 생활을 해 나간다면 좀 더 문제를 만날 일이 없지 않을까 생각해보네요.

>

성적 욕구/기능이 확연히 떨어졌다면 의심해 보세요. 그리고, 아래 항목들 중 3개 이상이 해당된다면 의심해봐야 합니다. 이는 서울성모병원 비뇨기과에서 제공하는 자가 진단 자료입니다. – 기력이 몹시 떨어졌다.- 근력이나 지구력이 떨어졌다.- 키가 줄었다.- 삶의 즐거움을 잃었다.- 슬프거나 불안감이 있다.- 최근 운동할 때 민첩성이 떨어졌다.- 저녁식사 후 바로 졸리다.- 최근 일의 능률이 떨어졌다.​내 몸이 보내는 신호를 무시하지 말고, 잘 챙겼을 때 좀 더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단순하게 오래 사는 것보다 건강하게 적당히 사는 게 더 중요하지 않을까요? ^^​[참고 글]- 여성갱년기 각종 증상, 호르몬 치료- 남성갱년기 증상으로 보는 자가진단 및 극복방법- 부부가 함께하는 건강관리, 연령대별 정리